수상 도서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 773 화양국지 (하)
저 자 상거(常璩) / 이은상, 임승권 역
발행일 2023-01-31
판 형 신국판(152*225) 양장본
ISBN 9791166841620
페이지수 384
정 가 32,000




동진(東晉, 317~420) 때 상거(常璩, 대략 291~361)가 편찬한 《화양국지(華陽國志)》는 현존하는 중국 최초의 지방지(地方誌)이다. 이 책은 신화의 시대에서 시작하여 동진 영화(永和) 3년(347)에 이르기까지 지금의 사천(四川), 운남(雲南), 귀주(貴州), 감숙(甘肅), 섬서(陕西), 호북(湖北) 지역의 역사, 정치, 군사, 문화, 풍속, 인물 등 비교적 풍부한 중국 서남 지역의 고대 민족 사료를 보존하고 있다. 따라서 해당 지역과 민족의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이 지역의 지리, 정치사, 경제사, 민족사를 연구하는 데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은 텍스트이다.
화양국지는 상거가 중앙의 시선이 아닌 지방정권의 주체적인 입장에서, 시간적으로는 원고시대부터 성한이 멸망하기까지, 공간적으로는 화산 남쪽에 위치한 파, 촉, 한중, 남중 네 개 지역, 즉 현재의 사천, 운남, 귀주, 감숙, 섬서, 호북에 이르는 중국 서남 지역의 역사, 지리, 풍속에 관해 서술한 책이다. 또한 파(巴), 촉(蜀), 저(氐), 강(羌) 등 30여 개 소수 민족들의 명칭과 분포 상황, 역사와 풍속뿐만 아니라 한족 정권과의 관계를 기록했다. 형식은 사마천(司馬遷) 《사기(史記)》의 영향을 받아 편년체와 기전체가 결합된 전통적인 역사서의 서술방식을 따르면서 역사, 지리, 인물 등 세 가지 측면에서 화양의 역사를 편년체로 정리했다. 또한 각 지방별 물산과 문벌사족, 인재를 서술했다.
상권 차례
역주자의 말 4
권9 이특웅기수세지(李特雄期壽勢志) 13
권10상 선현사녀총찬(先賢士女總贊) 51
권10중 선현사녀총찬(先賢士女總贊) 99
권10하 선현사녀총찬(先賢士女總贊) 167
권11 후현지(後賢志) 229
권12 서지(序志) 301
익량녕삼주선한이래사녀목록(益梁寧三州先漢以來士女目錄) 321
찾아보기 374
상거(常璩, 대략 291~361)
자는 도장(道將)이며, 촉군(蜀郡) 강원현[江源縣, 지금의 사천성 숭경현(崇慶縣)] 사람이다. 그의 집안은 후한(後漢, 25~220) 때부터 진(晉, 266~420)나라 때까지 강원 지역에서 대대로 관리를 지낸 문벌사족이었다. 서진(西晉, 266~317) 말에 저족(氐族) 사람 이웅(李雄, 274~334)이 촉(蜀) 지역의 성도(成都)에 성한(成漢, 304~349) 왕조를 세웠다. 상거는 이 성한 왕조의 세 번째 황제인 이기(李期, 재위 334~338)와 네 번째 황제인 이수(李壽, 재위 338~343)의 시대에 사관(史官)으로 재직하면서 《양익이주지지(梁益二州地志)》, 《파한지(巴漢志)》, 《촉지(蜀志)》, 《남중지(南中志)》를 저술했다. 여기에서 당시 수많은 지방정권 가운데 하나인 성한 왕조의 통치자들이 대내외적으로 그 정통성을 인정받고자 왕조의 역사서를 편찬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알 수 있다.
작은 지방정권의 사관이었던 상거는 정치적, 사회적 상황이 급변했던 시대적 상황에 직면하여 새로운 환경에서 서남을 바라보게 되었다. 동진(東晉, 317~429) 영화(永和) 3년(347)에 환온(桓溫, 312~373)이 촉 지역을 정벌하자 그는 성한의 마지막 황제인 이세(李勢, 재위 343~347)에게 투항할 것을 권했다. 상거는 그 공을 인정받아 중원(中原)의 문벌사족들이 주축을 이룬 동진 정부에서 관직 생활을 했지만 지역 차별로 인해 그의 벼슬길이 그리 순탄하지는 않았다. 이에 그는 멸망한 성한 왕조에 대한 회한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으로 예전에 저술했던 《양익이주지지》, 《파한지》, 《촉지》, 《남중지》 등을 모아 중국 서남 지역의 역사인 《화양국지(華陽國志)》를 편찬했다. 상거는 제국에 소속된 사관이 아니라 지방정권인 성한의 사관으로서 파(巴), 한중(漢中), 촉(蜀), 남중(南中) 등 지역의 정체성을 표상하는《화양국지》를 기술하여 최초로 중국 서남 지역의 역사를 썼다.


_역주자

이은상(李垠尚)
한국과 미국에서 중국 문학을 공부했다. 중국 신화와 소설에 관한 내용을 박사 학위 논문으로 썼다.
현재 세종대왕기념사업회에서 연구원으로 있다.
2007년에 출간된 《시와 그림으로 읽는 중국 역사》를 시작으로 2021년에 《이미지 제국: 건륭제의 문화 프로젝트》가 나오기까지 10권의 책을 썼다. 대학원 시절 조식(曹植, 192~232)을 전공한 스승 Prof. Robert Joe Cutter의 가르침을 받으며 《화양국지(華陽國志)》를 처음 접했다.

임승권(林承權)
1955년 대구에서 출생했으며 서울에서 성장했다.
오랜 시간 대만과 홍콩, 중국 대륙을 오가며 중국의 토지경제를 공부했다. 국토연구원 동북아연구팀과 토지공개념연구위원회에 참여했다. 대만의 국립정치대학에서 〈土地使用分區管制之比較硏究〉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아시아나 항공에 입사하여 금호그룹의 임원으로 중국 내 업무와, 금호고속 정비공장장을 지냈다. 전경련 국제경영원, 한국무역협회 등에서 강의했으며, 청운대학교 중국학과에서 정년퇴직했다.
저서로는 《중국토지제도론》, 《중국학개론》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중국경제대추세》, 《중국 풍류를 마시다》, 《마오쩌둥의 의식주》 그 밖에 다수의 중국 관련 논문이 있다.
동진(東晉, 317~420) 때 상거(常璩, 대략 291~361)가 편찬한 《화양국지(華陽國志)》는 현존하는 중국 최초의 지방지(地方誌)이다. 이 책은 신화의 시대에서 시작하여 동진 영화(永和) 3년(347)에 이르기까지 지금의 사천(四川), 운남(雲南), 귀주(貴州), 감숙(甘肅), 섬서(陕西), 호북(湖北) 지역의 역사, 정치, 군사, 문화, 풍속, 인물 등 비교적 풍부한 중국 서남 지역의 고대 민족 사료를 보존하고 있다. 따라서 해당 지역과 민족의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이 지역의 지리, 정치사, 경제사, 민족사를 연구하는 데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은 텍스트이다.

《화양국지》는 체제가 완비되고 자료가 풍부하며, 고증 또한 충실하여책이 편찬되자마자 세인(世人)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범엽(范曄, 398~445)의 《후한서(後漢書)》, 배송지(裴松之, 372~451) 주(注) 《삼국지(三國志)》는 이 책에서 많은 부분을 인용했으며, 이후에도 최홍(崔鴻, 478~525)이 저술한 《십육국춘추(十六國春秋)》라든가 역도원(酈道元, 466~527)이 쓴 《수경주
(水經注)》, 남북조(南北朝) 양(梁, 502~557)나라 때 역사가 유소(劉昭)가 주(注) 한 《후한지(後漢志)》 등 중국 서남 지역 역사를 다룰 때마다 이 책을 인용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로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다. 따라서 정사(正史) 위주의 역사 서술이 주류를 이루는 상황에서 정사에서 다루지 않는 지방의 역사를 돌아봄으로써 중국 역사 연구의 편향이 어느 정도 극복되기를
기대한다.
p. 21 주(周)나라 말기에 파(巴)나라에서 내란이 발생했다. 파나라의 장군 만자(蔓子)가 초(楚)나라에 군사를 요청하면서 그 대가로 3개 성을 주기로 허락했다. 초왕(楚王)이 파나라를 구원했고, 파나라가 안정되자 초나라는 사자를 보내 약속한 성을 요구했다. 만자가 말하기를, “초나라의 영명함에 의지하여 화란을 제거할 수 있었다. 우리가 진실로 초왕에게 성을 주기로 허락했으니 장차 내 머리로 사례할 것이지만, 성은 가져갈 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했다. 마침내 만자가 스스로 목을 베어 자결했고, 파나라에서 그의 머리를 초나라 사자에게 주었다. 초왕이 탄식하여 말하기를, “내가 파나라의 만자 같은 신하를 얻을 수만 있다면, 무엇하러 성을 요구하겠는가?”라고 했다.

p. 23 겨울 10월에 이수와 비흑은 주제(朱提)에 이르렀다. 주제 태수 동병(董炳)이 성을 굳게 지켰다. 영주 자사(寧州刺史) 윤봉(尹奉)이 건녕 태수(建寧太守) 곽표(霍彪)와 대성(大姓) 흔심(釁深) 등을 보내 동병을 돕게 했다. 그때 이수는 이미 성을 포위하고 그들을 맞아 막으려 했다. 비흑이 말하기를, “성 안에 식량이 적을 것이 예상됩니다. 곽표 등이 이른다 하더라도 식량이 많지 않습니다. 마땅히 그들을 성으로 들어가게 해서 함께 그 곡식을 소비하게 해야 합니다. 오히려 구원병이 적을 것을 염려해야지 어찌 성으로 들어가는 것을 막으려 하십니까?”라 했다. 곽표 등이 모두 성으로 들어갔다. 성이 오래도록 함락되지 않자 이수는 급공(急攻)
하려 했다. 비흑이 간하여 말하기를, “남중(南中)의 도로는 험난하고 이곳 사람들은 반란하기를 좋아합니다. 마땅히 그들의 거짓 용맹함이 곤궁해질 때를 기다려야 합니다. 다만 시간을 들여 그들을 제압하여, 군사가 무사히 온전하게 승리를 거두어서 그 여력으로 〈영주를〉 공격해야 합니다. 더러운 우리 속 물건에 급급할 필요가 있겠습니까?”라고 했다.

p. 119 두진(杜眞)은 자가 맹종이고, 면죽(綿竹) 사람으로, 문장(文章) 백만 자를 외웠다. 그의 형이 적포(翟酺)를 섬겼다. 적포가 면직된 뒤에 상서령(尙書令)과 사례교위(司隷校尉)가 그를 모함하여 탄핵하고, 감옥에 가두었다. 두진이 상소하여 그를 구하려다가 태형(笞刑) 6백 대를 받고 감옥에 들어가서도 적포에게 죄가 없음을 밝히자, 경사(京師) 사람들이 그를 장렬하다고 칭송했다. 한(漢)나라의 도통(道統)이 쇠미해지자, 재산을 종족(宗族)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는 주(州)의 벽소에 응하지 않고, 장리(長吏)가 되는 것을 사양했다. 관리들이 매번 번갈아가며 그의 집 문 앞에서 그를 맞이하려고 기다렸지만, 마침내 스스로 머리카락을 잘라 벼슬과의 인연을 끊었다.

p. 114 연희(延熙) 18년(255) 위장군(衛將軍) 강유(姜維)와 서쪽 정벌을 나서서 적도(狄道)에서 위(魏)나라 옹주 자사(雍州刺史) 왕경(王經)을 크게 물리쳤다. 왕경의 군사 가운데 조수(洮水)에 빠져 죽은 자가 수만 명이나 되었다. 강유가 전진하고자 하자, 장익이 불가함을 간언하고 강유가 반드시 나아간다면 공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당시 강유는 여러 차례 농서(隴西)에서 출정했는데, 장익이 항상 조정에서 그와 다투면서 촉(蜀)은 나라가 작아 마땅히 무력을 남용하여서는 안 되니, 반드시 출정한다면 뱀에게 발을 그리는 것이라고 했다. 강유가 그의 말을 듣지 않자, 어쩔 수 없이 매번 그를 따라다니면서도 즐겁지가 않았다

p. 240 〈조정은〉 그의 집으로 가서 그를 한가 태수(漢嘉太守)에 임명했다. 그를 환영하는 사람들이 문전에 가득했으나 그는 굳이 사양하여 부임하지 않았다. 한가로이 지내며 맑고 조용했고, 겸손하게 자기를 낮추고 자기수양에 힘써 항상 말하기를, “세상 사람들은 도덕을 힘써 구하지 않고 작록(爵祿)에만 급급한다. 나 같은 사람은 약간은 남은 영화가 있다고 할 수 있
다.”라고 했다. 향려(鄉閭)를 교화하여 공경을 우선했다. 나이 65세에 집에서 죽었다. 아들 사마존(司馬尊), 사마현(司馬賢), 사마좌(司馬佐) 모두 아름다운 덕이 있다.

p. 306 《촉왕본기(蜀王本紀)》를 살펴보면, “천자(天子)는 방수(房宿)와 심수(心宿)에 거하고, 삼성(參星)과 벌성(伐星)에 있으면서 정사(政事)를 결정한다.”라고 했다. 삼성과 벌성은 촉의 분야(分野)이니 촉 땅이 천자가 정사를 논의하는 곳이라는 것을 말해 준다. 천자가 정사를 논의하지 않으면 왕의 기운이 서쪽 땅에서 떠돌게 된다. 그러므로 주나라가 기강(紀綱)을 잃을 때 촉나라가 선왕(先王)의 정치를 펼칠 수 있다. 7개 나라가 모두 왕 노릇을 할 때 촉나라 또한 칭제(稱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