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도서
미학에 고하는 작별
저 자 장-마리 셰퍼 지음 / 손지민 옮김
발행일 2023-05-25
판 형 신국판
ISBN 9791166841859
페이지수 160
정 가 13,000




미학을 다루는 철학적 성찰들은 1990년대에 괄목할 만한 부흥기를 맞았다. 그리고 더욱 놀라운 것은 이들 논의가 적어도 일시적으로 전업 철학계를 넘어선 대중, 특히 흔히 말해지는 “예술계”에 반향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시조적 철학 분야로서 고안된 미학적 학설, 그것의 부흥을 믿기까지는 몇몇 철학자가 부단히 내딛으려 했던 단 한 걸음만이 남아 있다. 1990년대의 관련 성찰들은 미적 사실들에 대한 비선입관적 분석에 의지하여, 당시까지 철학적 학설로서 고안된 미학의 통일적 유대의 핵심 가정들을 파편화시켰다. 이러한 분석이 도출하는 것은 미적 판단이 미적 관계의 핵심도 아니요, 목적도 아니라는, 그리고 미적 판단이 단순하게도 미적 관계의 결과 중 하나일 뿐이라는 결론이다. 만약 미적 판단이 감상적 관계의 객관화를 유도하는 번역이라면, 그러한 미적 판단은 필히 주관적이며 개인의 의미에 부합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모든 인간적 현실과 마찬가지로, 미적 장은 동의나 부동의의 환원 불가능한 장소이며, 이 긴장 관계가 그러한 장을 살아 있게 만든다. 이 에세이의 목적은 위와 같은 믿음, 나아가 그러한 기대의 허망한 성격을 보여 주는 것이다.

※ 오퍼스(OPUS) 총서
‘Opus’는 보통 약자(Op.)를 사용하여 음악작품들을 손쉽게 나열하여 표현하는 말로, “작가나 화가 등의 중요한 작품”이라는 뜻을 함께 지닙니다. Opus가 간단한 표기만으로 수많은 음악을 담듯, 오퍼스 총서는 멀게만 느껴지는 오늘날의 지식인들과 그 작품들을 담아 우리의 곁에 가까이 닿을 수 있도록 소개하고자 합니다.

op.1 세기의 두 지식인, 사르트르와 아롱_장 프랑수아 시리넬리 지음, 변광배 옮김
op.2 미학에 고하는 작별_장-마리 셰퍼 지음, 손지민 옮김

출간 예정
• 변화의 천사_잉그리트 리델 지음, 조정옥 옮김
• 언어의 감옥_프레드릭 제임슨 지음, 윤지관·김영희 옮김
• 공론장의 ‘새로운’ 구조변동_위르겐 하버마스 지음, 한승완 옮김
• 상상적 마르크스주의_레몽 아롱 지음, 변광배 옮김
• 헤겔 철학과 현대의 위기_찰스 테일러 지음, 박찬국 옮김
한국어판 서문

1장 철학과 미학

2장 미적 행동

3장 취향 판단

옮긴이의 해제
지은이 장-마리 셰퍼(Jean-Marie Schaeffer, 1952- )

현재 프랑스 파리 사회과학고등연구원(École des hautes études en sciences sociales) 교수로 재직 중이며 또한 2010년까지 동 연구원 내 예술과 언어 연구 센터(Centre de recherche sur les arts et le langage)의 센터장을 역임했다.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Centre National de la Recherche Scientifique) 연구원을 동시에 맡고 있다. 그의 연구는 미학과 예술학, 문학에 대한 분석철학적, 인지심리학적 분석에 집중되어 있으며, 시각예술, 사진, 허구, 문학 장르들과 스토리텔링 등 다양한 예술 작품들을 분석 대상으로 삼는다. 주요 저서로는 『롤랑 바르트에게 보내는 편지(Lettre à Roland Barthes)』(2015), 『미적 경험(L’Expérience esthétique)』(2015), 『인간예외주의의 종말(La fin de l’exception humaine)』(2007), 『왜 픽션인가?(Pourquoi la fiction?)』(1999), 『범예술의 독신자들: 비신화적 미학을 위하여(Les célibataires de l’Art. Pour une esthétique sans mythes)』(1996), 『문학 장르란 무엇인가?(Qu'est-ce qu'un genre littéraire?)』(1989) 등이 있고, 그 밖에 다수의 학술 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옮긴이 손지민

현재 단국대학교 철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영국 런던정경대(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 학부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1대학 팡테옹-소르본(Paris-I Panthéon-Sorbonne)에서 서양현대미술사 석사과정을 졸업한 후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미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14년에서 2015년까지 뉴욕 콜롬비아대학교에서 visiting scholar로 박사 연구를 진행한 바 있고, 2016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미술평론상을 수상하였다. 저서로는 『저, 저는 어디로 돌아가야 합니까?: 예술에서의 반복과 그에 대한 착각』(2018)이 있고 그 외 다수의 학술 논문과 비평문을 낸 바 있다.
어떤 것에 대하여 작별을 고한다고 할 때, 우리는 보통 그것과의 영원한 이별, 또는 마지막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그러므로 이 책의 “미학에 고하는 작별”이란 아주 도전적이고 위험해 보일 수 있는 제목을 마주했을 때, 우리는 이렇게 묻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과연 우리는 진정으로 미학과 작별해야 하는가?” 그렇다. 만약 당신이 생각하는 미학이 “철학적” 미학, 그러니까 여태까지 미학계를 주름잡았던 어떤 특정한 경향성을 지닌 미학이라면 말이다.

셰퍼에 따르면, 이 철학적 미학은 “개인적 삶과 사회적 삶에 내재하는 활동들의 총체로서의 예술 장르들을 다루는 대신, 이 활동들을 삶과 대립시키는 미학”이다. 셰퍼에 따르면, 미학은 삶 속의 체험과 그 체험에서 얻어진 사실들과 괴리되어서는 안 된다. 근대 유럽에서 시작되어 발전해 온 철학적 미학은 “몇 가지 헛된 기대들”을 낳았다. 그 ‘헛된 기대’란, 철학이 “어떤 미적 이상이나 판단 기준”을 제안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 그리고 미적 경험이 철학적 명제로 환원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이다. 셰퍼는 “분석적 관점에서 구상된 미적 성찰의 과제는 미적 사실들을 판별하고 이해하는 것이지, 어떤 미적 이상이나 판단 기준들을 제안하는 것”이 아니며, “미적 사실들은 철학적 합리성의 유추된 (그리고 감각된) 예증으로도, 결핍과 비본래성으로 특징지어지는 존재 방식에 대립하는 완결성과 진실성의 역표본으로도, 인간의 초월적 기반이나 개별적 주체성과 인류의 보편성이 조화를 이루며 소통 방식의 개화가 이루어지는 장으로도” 설명될 수 없다고 말한다.

이제 우리는 이처럼 헛된 기대를 품고 있는 철학적 미학과 작별을 고할 때가 되었다. 그런데 어떤 것과의 이별은 곧 새로운 어떤 만남을 의미하기도 한다. 바꿔 말해, 새로운 만남이 있으려면 우리는 먼저 이전의 것과 작별해야만 한다. 이 책이 의도하는 것 역시 그렇다. 셰퍼에 따르면, “‘미학에 고하는 작별’은 또 다른 미학의 탄생에의 호소이다.” 즉 이 작별은 또 다른 미학을 위한, 그 탄생을 촉구하기 위한 작별인 것이다. 그렇다면 셰퍼가 말하는 “또 다른” 미학이란 대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이 책에서 셰퍼가 천천히 전개해 나가는 논지와 옮긴이의 상세한 해제를 살펴보면 그 답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분명한 것은 이 책이 추구하는 바가 단순히 “작별”에만 머무르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 오늘에 고하는 작별은 내일을 향한 마중이다.
『미학에 고하는 작별』이 작별을 고하고자 하는 미학은, 개인적 삶과 사회적 삶에 내재하는 활동들의 총체로서의 예술 장르들을 다루는 대신, 이 활동들을 삶과 대립시키는 미학이다. 그럼으로써 이 미학은 (아리스토텔레스 윤리학에서의) “좋은 삶(Eudaimonia)”을 영위하게 해 주고 세계를 향한 공동 관계를 심화하게 해 주는 예술 장르들의 능력들을 등한시한다. 그것은 “미적”이라 불리는 경험이 세계를 향해 존재함의 특수한 양식임을, 그리고 이 양식이 역사적으로 목도된 모든 문화 내에서 사람들에 의해 인식되고 활용되며, 예술 작품들뿐만 아니라 체험된 삶의 모든 상황을 불러들일 수 있다는 것을 보지 못했다.
_한국어판 서문

미학적 학설의 탄생 이후 미적 행동에 대한 철학적 연구의 장은 존재론적 이원론의 가장 존엄한(아니면 가장 잘 보존된) 보호 구역 중 하나였다. 이러한 의미에서 미학에 고하는 작별은 이 이원론의 특정한 태도에 고하는 작별이기도 하다. 저 건너편에서 철학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척도가 없는 영역이며, 철학이 가장 기초적인 도구들로써 구성하기 시작하는 탐구를 위한 것이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혼란과 막다른 길, 헛된 기대와 기만을 동반할 것이다. 내가 여기에서 시도할 미적 관계에 대한 분석과 해설은 당연히 이러한 결점에서 유로울 수 없다. 그러나 짧디짧은 삶은 마땅히 치러야 할 대가를 요구한다.
_1장 철학과 미학

필자가 본 장의 도입부에서 언급한 목격담 중 어떤 것도 (이들은 예술적 대상들, 이 경우 문학 텍스트들이기는 하지만) 예술 작품에 대한 고찰로 이어지지 않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이 선별에 대한 나의 근거는 발견법적(heuristique)이다. 사실, 우리가 “미학적(esthétique)”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때, 그것은 대부분 “예술적(artistique)”이라는 단어와 혼용되곤 한다. 미학 이론(théorie esthétique)은 범예술 이론(théorie des arts)으로 환원된다는 발상이 여기에서 나온다. 칸트의 미학에 대한 낭만주의적, 헤겔적 재해석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이러한 테제는 예술적 실천은 물론 미적 행동에 대한 이해에 극도의 해로움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_2장 미적 행동

미적 행동 양식의 틀 내에서 미적 판단의 역할에 대한 문제는 그것의 지위와는 독립되어 있다. 그러나 만약 후자에 대한 논의가 그렇게도 뜨겁게 이루어졌으며, 거기에서 의견의 불일치가 그토록 격정적인 국면을 맞이했다면, 이는, 철학적 미학의 역사가 그랬듯이, 미의 ―심지어 예술의― 영역의 인문적 가치가 미적 판단의 인식적 지위에 의존했다는 것이 당연시되었기 때문이다. 물론 나는 이러한 생각을 공유하지 않는다. 내가 보기에 미의 영역의 인문적 가치는 오로지 인지적 풍부함과 미적 주의력 관계의 만족도에 달려 있다.
_3장 취향 판단

필자의 경험에 비추어 볼 때, 많은 일반 독자가 미학 저서들을 탐독할 시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은 기존의 수많은 철학적 분석과 지식이 자신의 삶, 더 정확하게는 자신의 미적 경험과 무슨 상관관계를 지니는가를 결정해야 할 때인 것 같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미학 저서들이 우리 자신에게 의미가 있으려면 내가 경험한 내적, 외적 사실들 사이에 어떤 연속성이 있으며 이것이 나의 어떤 경향을 드러내는가를 먼저 질문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혹자에게 있어 이러한 질문이 필요하지 않다면 미적 경험은 분석될 필요도, 토론될 필요도 없다. 그저 홀로 향유하면서 느끼기만 하면 되는 것이며, 그렇게 하더라도 이 경험의 존재 이유, 강도, 지위, 정당성을 저해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_옮긴이의 해제